[홍대 맛집] 일본식 가정식 전문점, 하카타나카 먹부림


이글루스 음식밸리에서 처음 보고 꼭 가봐야지 했던 곳. 음식 밸리에 발행된 게 옛날 옛적인데 방문도 뒷북에 포스팅하는 건 더 뒷북이다. 이 놈의 게으름 좀 어떻게 해야....

한국 최초의 '큐슈정식' 전문점으로, 후쿠오카의 유명정식집에서 직접 연수를 받고 돌아와서 차린 가게라는 설명. 주문을 받는 분들도 억양을 보니 전부 일본인이신 것 같았다.
근데 일본땅을 밟아본 적도 없고, 일식에 조예도 없는 나로서는 '큐슈정식'이란 게 다른 지역과 비교해 어떤 차이가 있는 건지 모르겠다. 뭐랄까, 외국인이 '남도 정식 전문점' 이런 말을 들었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 아닐까.

평일 점심 방문이라면 가성비가 좋은 런치타임 세트를 고를 듯. 물론 10인 한정이라 평일이라도 남아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주말에는 런치타임 세트는 판매하지 않는다고.


메뉴샷.
나는 미소가지 정식(10,800원), 남자친구는 Mr.다나카 정식(13,800원)을 선택했다.
점심특선 돈지루 정식과 비교되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가격이 싼편은 아니다. 이글루스에서 이미 봤던 평이지만, Mr.다나카 정식은 양이 꽤 많아서, 차라리 한두가지 반찬가짓수를 줄이고 좀 더 저렴하게 내놓는다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물론 양 많은 대식가들은 생각이 다르겠지만.

Mr.다나카 정식.
밥, 고등어자반, 명란젓, 돈지루, 가라아게2개와 야채샐러드, 돈가츠계란나베의 푸짐한 구성.
사실 남친이 이걸 시킬 때 좀 걱정했었다. 이글루스에서는 음식들이 전체적으로 짠맛이 두드러졌다는 평이 주류였던지라. 특히 저 고등어 자반과 가라아게가 짜다는 얘기가 많아서 남친한테 원망을 듣지 않을까 생각했더랬다.

먹어본 결과, 확실히 요 고등어자반은 내 입맛엔 좀 짜더라. 근데 남친은 경상도 사람이라 그런지 몰라도, 고등어 자반은 원래 이런 거라며 맛나게 잘 먹었음......... 걱정한 게 헛소용이었다.

요건 내가 더 많이 뺏어먹은 돈지루. 돼지고기가 들어간 미소시루인데, 국물이 깊은 맛을 내는 게 처음 접해보는 스타일이었다. 

내가 선택한 건 미소가지 정식.
Mr.다나카 정식이 워낙 양이 많아서 그렇지, 얘도 미소가지 볶음에 된장국, 계란말이, 가라아게, 야채샐러드, 단무지 등의 푸짐한 구성이다. 먹다보면 무지 배부르다.

요런 가정식집의 기본은 밥일 텐데, 여긴 밥을 참 잘 짓는다. 고슬고슬하니 딱 좋은 찰기. 일단 밥이 맛있으니까 반찬들도 슥슥 잘 먹힌다.

언제 먹어도 맛난 닭튀김. 치킨은 좋아하지만 밥과 함께 먹는 건 어색한데, 가라아게가 짭쪼름하게 간이 되어 있어서 예상보다 밥과 잘 맞는다. 물론 이글루스의 평처럼 누군가의 입맛에는 너무 짜다고 느낄 수도. 내 입맛에는 반찬 삼기에 그럭저럭 괜찮은 수준이었다.

그치만 내 베스트는 요 미소가지 볶음! 간장에 졸인 것 같은데, 가지의 부드러운 식감에 달달하면서도 짭쪼름한 소스의 조화가 매우 훌륭하다. 가라아게나 돈가츠나베가 예상가능한 맛이라면 돈지루와 요 미소가지 볶음은 처음 접해보는 스타일이라는 데서 점수를 주고 싶고, 특히 이 아이는 식감과 맛 모두 재미 났다고 할까. 다음번에 방문하면 다른 정식도 먹어보고 싶지만, 그에 만만치 않게 미소가지 정식도 고민할 것 같다.



기본이 살아있는 밥과 그에 어울리는 일식 반찬들이 맛난 '하카타나카'. 내부 인테리어도 깔끔하고 정갈한 게 꼭 일본 식당에 와 있는 것 같다. 우리는 운이 좋아서 웨이팅 없이 먹었지만, 주말 점심에는 줄을 설 정도로 사람이 꽤 많고, 앞으로 점점 더 잘되지 않을까 싶다. '집밥'이 최근 홍대에서 유행을 타고 있는 것 같은데, 하카타나카는 그 중 '일식 가정식'으로 견고하게 자리를 잡을 듯!



위치 : 서울 마포구 서교동 346-36
홍대입구역 9번출구와 멀지 않은 메인에 위치해서 찾기 쉽다. 프리모바치오바치 바로 옆에 위치1

예산 : 1인 정식 10,000원~14,000원대

전화 : 02-332-3207

한줄평 : 규슈정식이 뭔진 몰라도 맛있다는 건 알겠다!